•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사회

전북도, 올해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1656억 원 지급

1인당 평균 지급액 97만원

전북도는 11월 4일부터 17만명에게 올해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1656억원을 지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직불금은 쌀 고정직불금 9만3990명 1321억원, 밭농업 직불금 7만1191명 317억원, 조건불리 직불금 6018명 18억원을 지원한다.

 

평균 수령액은 1인당 96만7000 원으로 각각 쌀 직불금은 140만5000 원, 밭농업 직불금은 44만5000 원, 조건불리 직불금은 34만9000 원이다.

 

쌀 고정직불금은 농지의 형상 및 기능유지를 요건으로 하여 1998년부터 2000년까지 논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원단가는 평균 100만원/ha이다.

 

밭농업 직불금은 지목에 관계없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연속하여 밭농업에 이용된 농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원단가는 밭고정의 경우 55만원/ha, 논이모작의 경우 50만원/ha이다.

 

조건불리 직불제는 조건불리지역에 거주하면서 조건불리지역에 있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농업에 이용된 농지 및 초지가 대상이며 1ha당 지원단가는 농지 65만원/ha, 초지 40만원/ha이다.

 

올해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대상자는 전년대비 2000여명이 증가했으며, 밭 고정직불금과 조건불리 직불금의 지원단가도 1ha당 각각 5만원씩 인상됐다.

 

전북도 관계자는 “2019년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을 농지 소재지 시·군을 통해 지급을 개시할 예정이며, 이번 직불금 지원을 통해 태풍피해 및 경영비 인상 등으로 어려운 농업인들의 농가소득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