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2.3℃
  • 서울 24.8℃
  • 대전 23.7℃
  • 천둥번개대구 24.3℃
  • 울산 25.5℃
  • 광주 23.9℃
  • 부산 25.1℃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31.5℃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3.1℃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정치

남송 장영달 전 총장..."이강래 후보가 남원경제 책임질 적임자"

27일 이강래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서
박희승 후보에 대한 불만 토로..."약 해"

장영달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이강래 국회의원 예비후보 개소식에서 "남원의 100년을 위해선 이강래 후보가 나서야 한다"며 지난 총선에서 패배를 자초한 민주당 박희승 예비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장 전 총장은 "담금질이 잘 된 이강래 예비후보야 말로 검증받은 후보이다"면서 "남원을 바로 세울 적임자"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전략공천을 받고도 3위로 낙선 한 후보는 경선에 나올 자격도 없다"며 "지역을 위해 일하기에는 약하다"고 했다.

 

또 "뛰어난 전략기획가인 이강래 후보에게 다시한번 기회를 줘야 한다"며 "4선을 만들어 국정운영과 여의도정치를 경험을 살려 지역의 큰 인물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강래 예비후보는 지난 27일 오후 2시 오선진 민주당원의 진행으로 전북 남원시 시청로 선거사무실 개소식를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부인인 김양수 여사와 정세균 총리 지명자와 김진표·김부겸·송영길·김두관 민주당 국회의원,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 등은 축하 영상을 통해 지지를 당부했다.

 

특히 이강래 예비후보가 경선에 나설 남원·임실·순창 단체장 부인과 민주당 지역 원로, 시·도의원, 당원 등 300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현장에는 여당중진 위력을 실감할 이종찬 전 국정원장, 나종일 전 전주대총장, 윤영관 전 장관, 김성재 전 장관, 이형배 전 의원, 우윤근 전 러시아대사, 우제창 전 의원, 서거석 총장 등 거물들의 방문과 응원이 이어졌다.

 

이날 배기선 전 의원은 이강래 예비후보에 대해 국민의정부 탄생에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이강래 후보를 작은 디제(DJ)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어 "고 김대중 대통령이 못 다한 정치발전을 이뤄줄 것"을 당부했다.

 

이강래 예비후보는 "이제는 중앙정치보다는 지역현안에 최선을 다해 지난 과오를 불식시킴과 함께 임·순·남지역의 100년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 들었던 회초리를 거두어 주면 그동안 지역민에게 받은 과분한 은혜를 큰 정치로 보답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지역을 떠나 있는 8년 동안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마음 깊이 새겨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남은 정치 인생을 침체된 지역 발전을 위해 바치고 싶다"면서 "지역민께서 마지막 소임을 다할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예비후보는 "남원시 숙원사업인 지리산 친환경열차와 공공의대 남원개교 유치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