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5.6℃
  • 맑음대전 26.3℃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4.4℃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7.0℃
  • 맑음고창 23.5℃
  • 맑음제주 27.8℃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독자광장

자유게시판

더보기




정치

더보기
순창군, 농식품부와 농촌협약 체결..'국비 383억원 협약 대상사업 추진' 황숙주 전북 순창군수가 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촌지역 생활권 활성화'라는 공동목표를 위해 농촌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순창군은 농식품부로부터 순창군의 농촌 정주여건 개선 및 365생활권 조성을 목표로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에 포함된 협약 대상사업에 대한 국비 총 383억원를 지원받게 된다. 군은 지난해 6월 농촌협약 시범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순창읍, 인계면, 적성면, 유등면, 풍산면, 금과면, 팔덕면 7개 읍·면의 순창읍생활권을 대상으로 농촌생활권 활성계획 수립 용역을 완료했다. 이번 협약은 새로운 정책 거버넌스 형태로 순창군민이 다양한 생활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업들로 군은 21년부터 25년까지 383억원의 11개 협약 대상사업과 424억원의 19개 협약 연계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협약대상 세부사업으로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순창읍), 시군역량강화사업,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금과·팔덕·인계면), 기초생활거점조성 2단계사업(적성·유등·풍산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농업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실증지원사업 등이며, 올 하반기부터 시작해 5년간 연차적으로 추진된다. 연계사업과 함께 농촌공간 활성화의 지속가능성

사회

더보기
김용주 전 남원시 감사실장..명퇴하면서까지 밝히려 한 진실은…? '귀농사기' 관련 조사를 전담한 간부공무원이 돌연 명퇴한 이유를 둘러싼 의혹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지난 6월30일자로 임기 2년여 앞두고 전격적으로 명퇴한 김용주 전 전북 남원시 감사실장 때문이다. 결정적인 '명퇴' 이유는 나오지 않은 채 '정신과 치료', '공직사회 배신' 등 다양한 원인이 결국 자격지심, 회의감 등의 상대적 심리적 압박과 고통이 명퇴라는 선택으로까지 이어졌다는 게 주변인의 추론이다. 김용주 전 감사실장은 공식적인 퇴직 다음날 오전부터 남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와 함께 마네킹 퍼포머스를 벌이고 있다. 12일 김 전 실장은 오전 남원시의회 앞에 설치된 단상에 향불을 피우는 걸로 하루를 시작했다. 향을 피운 주변 마네킹엔 '귀농사기' 관련 당시 남원시 공무원의 형상이 세워져 있다. 김 전 실장은 "남원시로 귀농한 '지구인' 문제를 당시 공무원들이 적절히 대응하지 않아 남원시와 시민의 명예가 추락 됐는데도 당시 공무원과 남원시는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명 '지구인'들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원에 귀농한 시기부터 남원시 관계공무원 등에게 10억원대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사건을 조사중인 남원검찰은 남원경찰의 수사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