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10.0℃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6.9℃
  • 맑음제주 16.4℃
  • 맑음강화 2.6℃
  • 구름조금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2022청소년활동어워즈, ‘남원스카이’·최종인 도지사 표창, 오창윤 교육감 표창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 ‘남원스카이’와 최종인 연맹장((사)한국항공우주소년단전북연맹)이 지난 12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2022 청소년 활동 어워즈’에서 단체·지도자부문 전북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오창윤 학생(남원중)은 개인부문 전북도교육감 표창까지 차지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전북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센터장 김의숙)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9월까지 진흥센터 전산시스템으로 관리하는 청소년자원봉사활동 기록을 기초로 사회공헌, 자원봉사 부문을 심사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사)한국항공우주소년단전북연맹(연맹장 최종인) 소속 학생들은 '2022자기주도형 봉사활동 공모사업'에서 오창윤 학생은 150시간을 남원스카이 동아리는 124시간의 봉사활동을 수행하며 표창 심사에서 압도적인 점수로 두각을 나타냈다. 남원스카이 동아리는 최종인 연맹장 지도하에 오은석 회장(남원중)을 주측으로 오창윤(남원중), 정재원(남원중), 김연호(인월중), 이건호(남원한빛중), 오병현(남원중앙초) 학생 등으로 구성돼 2019년부터 체계적이고 짜임새 있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최종인 연맹장은 “청소년활동어워즈는 전북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가 개최하고 전북도가 후원하는 청소년자원봉

배너
김정숙 의원 대표발의 ‘심리적 외상지원’ 관련조례 제정 눈길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 10.29 참사 이후 안전과 심리적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사고를 직·간접적으로 겪을 수 있는 정서적 충격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조례가 제정돼 눈길을 끌고 있다. 순창군의회 김정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대표발의한 ‘순창군 위기 아동·청소년 심리적 외상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군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조례안에는 각종 재난과 교통사고,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자살 등의 사건 사고를 직접 경험했거나 목격한 경우에 받는 정신적인 충격과 심리적인 상처를 예방, 치료받을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 등 ‘군수의 책무’, ‘심리적 외상 예방 치료, 지원계획 수립 시행’, ‘지원대상 및 지원 내용’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심리적 외상 청소년에 대한 조기 개입이 신속히 진행되도록 하고, 정신건강 증진시설과 정신건강복지센터, 전문상담기관, 경찰서, 교육기관 등과 협력체계 구축 활용, 관련 법인 또는 기관 단체 위탁 등을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10.29 참사로 인해 대부분의 국민이 아픔과 고통, 분노를 호소하고 있다” 면서 “직접적으로 사고를 경험한 사람뿐만 아니라 사진이나 영상으로 사고를 경험


LG헬로비전 노조, "전기차사업부 분할 매각 및 LGU+와 분할 합병 반대한다"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 LG유플러스가 자회사 LG헬로비전의 전기차 충전기 사업부를 인수 의향을 밝히고 있어 LG헬로비전 노조의 반발을 사고 있다. 15일 LG헬로비전 노조는 "회사의 전기차 사업부 분할 매각 및 LG유플러스와에 분할 합병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LG헬로비전 노조에 따르면 "지난 9월 29일 개최된 노사협의회에서 노조는 회사로부터 전기차 충전사업부를 분할해 유플러스에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의 반발을 감지한 이사회는 당초 예정된 지난 10월 27일에서 오는 11월 24일로 매각을 결정하는 이사회를 연기한 상황이다. 노조의 생각은 지난 2020년 1월 2일 체결된 고용안정협약서 기간 만료를 약 3개월 앞둔 상황에서 회사의 분할 매각을 결정하는 (회사의) 의도에 깊은 의심을 품고 있다. 취임 초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는 케이블방송의 가치를 운운하며 "유플러스와의 합병을 없다. 독자생존한다. SKB는 합병모델이고 우리는 비합병모델이다"라는 주장만 펴왔다는 것. 노조는 "그동안 송 대표의 의지에 (케이블산업이 쇠퇴기 임을 공감하고) 따라 노조는 현장에서 대표이사를 믿고 회사 정상화를 위해 동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회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