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2℃
  • 구름조금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16.6℃
  • 맑음대전 16.3℃
  • 구름조금대구 19.9℃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4.4℃
  • 맑음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4.4℃
  • 구름조금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3.3℃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농업·농촌

전체기사 보기


[기획] 추락하는 남원...정치인은 승승장구 20대 국회에서 전북 남원은 몰락과 쇠퇴의 시기를 보냈다. 시민들의 희망이었던 공공의대법은 국회 문턱도 넘지 못하고 폐기됐으며, 주민들의 마음을 흔들어놨던 해외기업 1조원 투자를 비롯한 하림 투자 등 모두가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특히 선거를 거치면서 지역이 사분오열된 뒤 4년 내내 분열을 거듭하는 동안 주민들의 삶은 황폐해졌고 남원의 위상과 역량은 점점 위축됐다.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은 무소속 길을 걸으며 정치적 고립을 자초하며 지역의 큰 현안을 풀어내지 못했다. 타파인은 20대 국회 4년 동안 남원에 대해 되돌아봤다. ◇ 몰락의 신호탄 서남대 폐교...학교 망하니 지역 경제도 덩달아 곤두박질 남원의 백년대계와 경제 한 축을 담당했던 서남대학교가 2008년 2월28일 폐교됐다. 서남대의 폐교는 하루아침에 이뤄진 것이 아닌 8년 전부터 매년 부실대학으로 선정되면서 몰락을 예고했었다. 폐교를 예고한 서남대는 부실대학 중 의대를 가지고 있어, 서울시를 비롯한 기업 및 대학 등 여러 곳에서 인수를 시도했다. 서울시는 서울시립대 산하 의대를 설립하기 위해 서남대 인수에 뛰어들었으며, 부영그룹을 비롯한 삼육대, 부산 온종합병원 등도 서남대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