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30.3℃
  • 흐림서울 31.8℃
  • 구름많음대전 31.1℃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27.9℃
  • 흐림광주 30.7℃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조금강화 29.4℃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29.9℃
  • 흐림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정치

윤승호 전 남원시장 무소속 출마 선언, “누가(진짜 민주당), 누구를(가짜 민주당) 위해 이렇게 농간을 부리는지 꼭 밝혀내고 응징해야 한다”

당내 적합도 압도적 1위 하고도 경선후보 배제 '부당'

당내 적합도 압도적 1위 하고도 경선후보 배제

정치모리배들의 협잡과 농간에 굴복할 수 없어

시민들에게 직접 평가받고 부패세력 응징할 것

[타파인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승호 전 전북 남원시장이 28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남원시의회 1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정치모리배들의 협잡과 농간에 굴복할 수 없어 민주당의 옷을 벗고 시민들에게 직접 평가받는 길을 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윤 전 시장은 “이번 민주당 경선후보 선정 과정에 ‘정치적 희생양이 됐다’는 말을 듣고 피눈물이 났다”며 “당을 위해 20여년이 넘게 헌신하고 투쟁해온 정치인생이 이렇게 토사구팽 당하나 싶어 자괴감과 허탈함이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또 “그동안 수없는 음해와 모략에도 상대를 존중하며 서로 진정한 평가를 받아 보자고 노력해왔고, 모리배 협잡꾼들의 이간질과 투서, 농간에도 민주당의 정치력과 지도력을 믿었지만 돌아온 결과는 짜맞춘 공천사기였다”고 울분을 토했다.

 

윤 전 시장은 “저를 비롯해 도내에서 여론조사 1위를 달렸던 후보들이 지역 당원과 시민들의 압도적 지지에도 불구하고 모두 찍혀 나갔다”며 “누가, 누구를 위해 이렇게 농간을 부리는지 꼭 밝혀내고 응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시장은 “저는 지금껏, 그리고 앞으로도 민주당의 이념과 철학을 믿겠지만 이제는 부패세력을 견제하고 비판하면서 올바른 정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밖에 없는 저의 피눈물 나는 입장과 선택을 헤아려 주시고, 저의 진심어린 호소에 손을 맞잡아 주신 시민과 함께 당당하게 평가 받겠다”고 밝혔다.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남원시민 여러분.

그리고 민주당원 여러분.

 

저는 이번 민주당 경선후보 선정 과정에 ‘정치적 희생양이 됐다’는 말을 듣고 피눈물이 났습니다.

당을 위해 20여년간 헌신하고 투쟁해온 정치 인생이 이렇게 토사구팽 당하나 싶어 자괴감과 허탈함이 이루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저를 오래도록 지지하고 성원해온 수 많은 민주당원들과 남원시민들이 받은 상처는 또 얼마나 크고 깊겠습니까.

 

저는 그동안 수 없는 음해와 모략에도 상대를 존중하며 서로 진정한 평가를 받아 보자고 노력해왔습니다. 모리배 협잡꾼들의 이간질과 투서, 농간에도 민주당의 정치력과 지도력을 믿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짜맞춘 공천사기 였습니다.

 

저는 최근까지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5회 연속 적합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당내 적합도 에서도 압도적인 선두를 달렸습니다.

진정, 어떤 인물이 민주당 후보 자격을 얻어야 합니까?

 

저는 이제 무소속의 길을 가려 합니다.

공정과 상식을 벗어난 민주당의 공천과정을 인정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을 뒤흔드는 일부 정치모리배들의 협잡과 농간에 굴복할 수 없습니다.

민심은 천심입니다.

천심을 거역한 부패 정치세력들은 민주시민의 힘으로 응징해야 합니다.

 

윤승호를 사랑하는 민주당원 여러분, 그리고 시민여러분.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뺀다’는 말이 있습니다.

윤승호를 지켜주십시오, 그리고 기회를 주십시오.

절치부심해 왔던 10년의 세월, 시장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 시민여러분이 직접 판단해 주십시오.

 

저는 민주당의 철학과 이념을 신봉해 왔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윤승호가 왜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밖에 없는지, 저의 피눈물 나는 입장과 선택을 헤아려 주십시오.

그리고 저의 진심에 손을 맞잡아 주십시오.

 

남원다운 남원을 만들자는 윤승호의 정책비전이 지역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해 당당하게 평가받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4월 28일

윤승호 전 남원시장

 

최경식 후보, 과거사 소환 '조강지처 버렸다' 주장에 '검찰 수사 촉구' (관련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