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2.5℃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조금고창 20.3℃
  • 맑음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메뉴

남원시와 전북대 서남대 캠퍼스 재생위해 맞손

22일 실행방안 모색 위해 22일 실무협약 체결
남원시 실무협의 통해 협약 목적 달성 추진 합의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지난 3월 ‘남원시·전북대학교·국회의원·시의회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전북대가 ‘글로컬대학30’ 예비지정 대학으로 선정되면서 전북대 남원캠퍼스 설치를 위해 전북대와 남원시간 진전된 논의가 오가고 있다.

 

전북대와 남원시는 공동협력 업무협약에서 약속한 실행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실무협의체를 가동하고, 22일 ‘전북대학교 남원캠퍼스 설치 및 남원발전연구소 설립을 위한 실시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의 주요 골자는 전북대학교의 글로컬대학30 혁신기획에 따른 전북대 남원캠퍼스 설치 및 JBNU 지역발전연구원 남원발전연구소 설립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이다.

 

전북대는 서남대 폐교 유휴 캠퍼스 재생 방안이 포함된 ‘글로컬대학30’ 혁신기획 실행과 전북대학교 남원캠퍼스가 조기 설치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하였으며, 남원시는 폐교된 서남대학교 부지를 확보해 전북대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속적인 대학과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조례제정 등 제도적 기반 마련과 재원을 지원하기로 협약했다.

 

이에 남원시는 우선적으로 「남원시 지역사회 및 교육발전을 위한 대학과의 협력 지원 조례」 입법예고를 완료하는 등 협약 이행을 위해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이번 협약체결에 의미는 2018년 폐교된 서남대 남원캠퍼스 부지에 전북대 남원캠퍼스 설립, 농생명 바이오 및 드론·UAM 등 지역특화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전북대 K-컬처 학부(국악, 지역의 사회·문화를 반영한 특화 프로그램 구성),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설치 등 전북대 글로컬대학30 혁신기획의 구체적인 실행사업을 발굴과 두 기관의 협력을 공고히 해 나갈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나아가 대학 중심의 남원지역의 활력을 되찾는 시작점이 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남원시는 앞으로 실시협약에 의미와 필요성에 대해 남원시의회와 공감대 형성 노력과 동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며, 본지정을 위해 10월초 제출될 전북대학교 글로컬대학30 실행계획서에 전북대와 남원시가 공동 발전 할 수 있는 방안이 담길 수 있게 지속적인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이번에 맺은 실시협약은 지역소멸이라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전북대와 남원시의 실체적 의지이며, 대학 교육이 중심이 되어 지역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굳은 결의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