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메뉴

지리산 으뜸, 남원 지리산표 '골리수' 마셔봤니?

'뱀사골 고로쇠'

[타파인신문 이상선 기자] 지리산국림공원 남원의 고로쇠가 가장 확실한 맛을 자랑하는 이윤 1천고지부터 상·중·하로 채취되는 기온 때문으로, 특히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는 경칩 전후에 수액 채취가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지리산 속 마을에서 가장 많은 고로쇠나무 재배지가 있는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 일대가 고로쇠 생산지로 으뜸인 이유다.

 

고로쇠는 뼈에 이롭다는 뜻의 한자어 골리수(骨利樹)에서 유래됐다. 그래서인지 지리산 우화엔 화살을 맞은 곰이 고로쇠나무에서 흐르는 물(고로쇠)에 치료를 받아 산으로 돌아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예로부터 사람들에게 약수로 마시게 할 만큼 그 효능을 인정받아 왔다.

 

특히 '지리산 뱀사골 고로쇠'는 해발 600m 이상인 뱀사골 인근에 서식하는 지름 20㎝ 이상의 고로쇠나무에서 채취되며, 뱀사골 고로쇠는 해풍이 미치지 않고 일교차가 큰 지역 특성 덕분에 당도가 높으며 깨끗하고 담백한 맛이 나 전국 최고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양인환 남원시 산내면장은 "올해 이상기온으로 고로쇠 채취의 시기가 빨라졌지만, 농가들께서 사전에 철저히 준비했기에 수급에 문제 없고, 뱀사골 고로쇠 품질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고 있다"며 "남원 고로쇠 마시고 장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