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6.0℃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2℃
  • 구름조금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남임순 싹다말해

배너

남원시의회, "전북대병원장은 사퇴하라"

27일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항의 방문
지난 20일 전북대병원 국감에서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 발언에 분노

URL복사

전북 정치권 최대 현안 중 하나인 공공의대 설립 논의가 국감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자, 27일 오후 2시 전북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 의원들은 전북대병원에서 항의 집회를 갖고 조남천 병원장 망언을 규탄했다.

 

조 원장은 지난 20일 전남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전북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배준영 의원(국민의힘)의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발언해 공분을 샀다.

 

앞서 전북정치권과 전북 시장군수협의회(회장 황숙주 순창군수) 등은 연일 조남천 병원장에 대한 망언을 규탄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27일 오전 전북 시장군수협의회는 "조남천 병원장의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하는 발언은 지역 의료의 실태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외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전북 현안인 남원 공공의대가 좌초 시점에서 조남천 병원장의 "공공의대 신설 반대" 입장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격이다.

 

27일 오후 남원시의원들 "공공의료 인력을 양성해 국민들의 평등한 의료접근권을 확대하겠다는 정부정책에 반대하는 전북대병원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장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도내 취약한 의료실정을 외면한 발언이자, 공공의대 설립을 염원해온 도민들에 대한 배반이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역거점의료기관의 수장이 지역의료에 이처럼 무관심하기 때문에 공공의대 설립이 더 필요한 것이다”며 조 병원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공공의료기관 확충 및 공공의료인력 양성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가 이뤄졌는데도 전북대병원장이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에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북 14개 시·군 가운데 9개 시·군이 응급의료 취약지로 분류되어 있고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곳이 3개군(완주, 진안, 부안)이다"며 "4개 군(무주·장수·임실·고창)은 소아청소년과도 없으며 2개 시·군(김제시, 완주군)은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성명 발표를 마친 뒤 전북대병원 본관 2층 회의실에서 김정렬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및 관계자들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한편 지난 9월 4일 정부 여당과 대한의사협회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공공의대 설립과 여당의 총선공약인 의대정원 획대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합의안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의료계는 8월 21일부터 16일째 이어온 집단휴진을 끝냈다.

 

당시 합의문에는 의협이 철회를 요구했던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이행 중단, ▲원점 재검토가 포함됐다.

 

사실상 의료계의 요구가 모두 받아들여진 셈이다. 대신 의협은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진료현장에 복귀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