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8℃
  • 맑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7.1℃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5.8℃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3.8℃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경제

순창군 새로운 랜드마크, 일명 '항아리 교화교' 준공식

순창 고추장 '항아리 다리' 형상
20년3월 착공해 23일 준공식

URL복사

전북 순창군의 랜드마크 고추장. 그 고추장을 담은 일명 '항아리 다리' '교화교'가 모습을 드러내며 새로운 순창의 랜드마크의 위용을 뽐냈다.

 

교량의 이름 '교화교'는 순창읍 교성리의 ‘교’자와 순화리의 ‘화’자를 따서 명명했다.

 

국비 등 총사업비 38억6000만원을 투입된 '교화교'는 기존 순창교가 30년 이상 노후되면서 재가설의 필요성이 제기되자, 지난 2018년 국비를 확보해 2020년3월 착공해 1년여간의 공사 끝에 23일 준공식을 갖게됐다.

 

'교화교'는 도시계획도로를 도로폭 13m에 길이 78m의 교량공사로 2차선 교행이 가능해졌고, 교량 좌·우측으로 인도를 설치해 군민들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게 설계했다.

 

순창경찰서부터 순창군청을 지나 '교화교'까지 직선으로 이어져 있어 순창읍 교성리 차량의 소통 또한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교화교'는 야간 조명공사로 화려한 빛을 뽐내고 있어, 낮보다는 밤에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미 화려한 빛으로 무장한 경천변에 '교화교'까지 더해지면서 야간 산책나온 군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황숙주 군수를 비롯한 신용균 군의장과 의원, 순창읍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황숙주 군수는 축사를 통해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던 순창교를 대신해 새롭게 교량이 건설되어 군민들의 통행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예전보다 안전하게 걷고, 밤이면 환하게 비추는 다리를 보면서 마음의 안정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3일부터 기존 순창교는 교량의 안전을 위해 차량을 통제하고 인도교로 활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