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흐림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4.0℃
  • 흐림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5.8℃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8℃
  • 구름많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자전거·여행

국립공원공단 고산지 대피소 시범 개방 운영..."국립공원 대피소 침낭가지고 오세요"

감염 예방위해 '모포 대여 폐지'..'침낭 및 매트리스 준비 필수'
대피소 수용인원 30% 시범 개방 후(5월16일~6월30일) 전면 개방(7월1일)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송동주)는 코로나19 감염·전파 위험이 있어 2020년 2월부터 이용이 중지됐던 대피소를 5월 16일부터 시범 개방 후 7월 1일부터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시설을 갖춘 4개의 대피소를 대상으로 수용가능 인원 30% 수준(벽소령 18석, 세석 61석, 장터목 37석, 치밭목 9석)으로 시범 운영한다. 기본방역수칙(사람간 1m 거리두기 권고)에 따라 침상간 거리를(80㎝)를 고려하여 30% 개방

 

또한, 공용물품 사용으로 인한 감염 예방을 위해 모포를 대여하지 않는다. 따라서 대피소 이용자들은 개인침낭 등 개인 보온 물품을 소지하고 이용해야 한다.

 

송동주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소장은 “밀폐된 대피소 내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음식물은 건물 외부나 취사장에서만 섭취하는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