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0.4℃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12.9℃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정치

토라진 민심 돌린 반전드라마…'진심자극' 이강래 부활 신호탄 쏘다

이강래 전략…'경선 승리 한 몫'
"본선에서도 진심정치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의 경선 결과 이강래 후보가 박희승 후보를 꺾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5일 이강래 후보는 '탈남원 선언' 후 8년만에 고향에서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반면 박희승 후보는 4년간 표밭을 다져온 지역구에서 강동원 전 의원과 김영권 전 남원시장 후보 등을 얻고도 패배하는 상황에 처했다.

 

현재 남임순 지역경기는 최악의 침체국면을 맞고 있다. 이번 경선 결과는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몸부림이 표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지역경기를 살리라'는 여론과 함께 '진심자극'이 통했다. 이 때문에 경선승리 '시너지'가 본선 경쟁력 확보의 토대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강래 후보는 뒤늦게 총선에 합류했지만 전북 정치 현실의 '중진 부재' 지역발전에 대한 중진의 기대감 때문에 경선에서 웃을 수 있었다.

 

특히 이 후보는 권리당원과 안심번호 경선의 특징을 정확히 파악했다. 그는 선거운동과 함께 권리당원 지지를 받기위해 1대1 대면 스킨십 전략을 구사했다.

 

지역 정치권은 "악조건에서 출발한 이강래 후보는 시간이 흐를수록 지역 내 여론이 돌아서면서 그의 진심이 통하기 시작했다"며 "이 후보는 이번에는 '중진 등용론' 여론에 봄바람이 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 기간 내내 겸손한 선거운동을 펼친것도 공천을 확정짓는 이유가 됐다"고 했다.

 

지역 정치권은 강동원 전 의원을 얻고도 경선에서 패한 박희승 후보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번 경선은 당원 50%의 투표와 일반시민 여론조사 50%를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민주당은 이 결과에 후보별 가점과 감점 요소를 적용해 1등 후보만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