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0℃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7.3℃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3.6℃
기상청 제공

정치

이용호 예비후보 ‘영입후보’ 문자에 상대진영 발끈

URL복사
국민의당 이성호 예비후보
국민의당 김원종 예비후보

남원지역 국민의당 지원 예비후보들이 최근 국민의당에 영입된 이용호 예비후보가 보낸 SNS문자를 두고 비난의 각을 세우고 있다.

이 후보가 마치 국민의당 후보로 발탁된 것처럼 문자를 돌렸다는 것이다.

국민의당에 지원하고 있는 이성호, 김원종 예비후보는 2일 각각 보도자료를 내 “지난 1일 이용호 후보가 ‘뜨거운 성원 덕분에 국민의당 영입후보로 발탁됐다’고 남원순창 주민들에게 문자를 보냈는데 이는 허위문자”라고 반발했다.

이성호 예비후보는 “이 후보는 국민의당 영입인사로 기자회견을 한 것이지 공천을 받은 게 아니다”며 “(문자는) 유권자를 호도해 마치 국민의당 공천을 받은 것처럼 대다수의 유권자를 현혹시킬 만한 구실을 제시하며, 선거법 위반을 차지하고서라도 도의적인 책임을 면키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김원종 예비후보도 이에 앞서 성명서를 내고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에 확인한바 후보 영입을 실시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거짓문자로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행위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바라는 주민들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용호 후보측에서는 이에 대해 “영입후보라고 표현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말의 각도에 따라 각자 받아들이는 뜻이 다를 수도 있지만, 각 후보캠프가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며 대응할만한 가치를 못느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