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2.2℃
  • 흐림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1.9℃
  • 맑음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2.5℃
  • 맑음제주 6.7℃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배너

이용호, 개헌안 국민투표 서둘러야

6월 지방선거 이전 국회서 여야 합의안 도출해야

도출 실패하면 20대 국회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

URL복사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안 국민투표가 실시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무소속 이용호 국회의원(남원·임실·순창)15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약속은 지켜져야 하며, 지켜질 수 있도록 국회가 노력해야 한다“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안 국민투표가 실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여야가 서로 공방만 하며 개헌안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비판했다.

 

이 의원은 여야가 아직까지 공방만 하는 사이 정부가 개헌안 발의에 나섰다한심하고 부끄러운 국회 모습이 아닐 수 없으며 이로 인해 국회의원들이 최저 시급만 받으라는 국민 비판을 받아도 할 말이 없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개헌은 촛불혁명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촛불혁명의 완성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당리당략은 물론 이념을 넘어서는 미래 한국을 위한 개헌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않고 국회가 신속한 여야 합의를 통해 개헌안을 만들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이용호 국회의원은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59.8%의 국민이 개헌안 발의 주체로 국회를 선호한다고 한다국회는 이에 화답해야 하며 개헌 시간표상 국회의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가 그동안의 논의를 모아 합의 개헌안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길일 것이다만약 국회가 여야 대립으로 개헌안을 도출하지 못해 정부 개헌안이 예고대로 발의된다면, 20대 국회는 최악의 무능 국회, 역사적 죄인으로 남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프로필 사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