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8.8℃
  • 연무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1.6℃
  • 흐림고창 16.5℃
  • 맑음제주 24.8℃
  • 흐림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정치

배너

이용호 의원...'내심(?) 도공사장 총선 출마 저지'

18일 '노사대립, 도로공사의 무리한 자회사 전환 정책 탓'
이용호 의원...'이강래 사장 우회적 비난
지역민...'편가르기 의심'

URL복사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내년 총선 출마 저지 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가세했다.

 

18일 이 의원은 이강래 사장을 향해 '도로공사는 대법원 판결 취지에 맞게 요금수납원 1500여 명에 대한 직접 고용을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해야 한다'며 이 사장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이 의원은 "지금의 노사 대치 상황은 도로공사가 대법원 최종 판결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무리하게 자회사를 출범하면서 비롯됐다'며 '도로공사가 자회사 출범을 두 세 달만 늦췄더라도, 요금수납원들은 대법원 판결에 맞춰 자연스럽게 도로공사에 직접 고용돼 본연의 업무를 수행했을 것이고 오늘과 같은 노사 대치 상황도 없었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의원의 이 같은 지적에 지역구인 전북 남원(순창·임실) 지역민들은 이 의원의 '언론플레이'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강래 사장을 지지하는 남원시 향교동에 사는 A(65) 씨는 "이용호 의원이 이 사장을 내년 총선 라이벌로 여겨 견제하려는 것이 아니느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최근 무소속 이용호 의원의 지역구(남원·임실·순창) 지지도가 민주당 후보에 비해 강세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 의원이 민주당 후보로 거론되는 이 사장에 대한 발언을 두고 일부 지역민들은 "총선을 앞두고 자칫 잘못하면 편가르기가 될 것 같다"고 우려했다.

 

내년 4월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는 이강래 사장은 도로요금 수납원 직접고용을 놓고 노조와 강대강으로 대치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