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5.7℃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1℃
  • 구름조금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에…이용호 의원 '공공의대법' 피켓 시위

13일 국회서 2월 국회 통과 강력 촉구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13일 국회 본관 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회의장과 의원총회 회의장 앞에서 '공공의대법' 2월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공공의대법 발목을 잡지 말라'고 일갈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의 공공의대법 통과를 위한 노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9월 공공의대법 발의 이후 작년 내내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법안 심사가 지체되자 여야 지도부, 상임위 간사 등에게 신속한 심사를 요청했다.

 

지난해 연말 동 법안이 상임위 법안소위에서 통과되지 못하자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여야 의원 모두를 향해 피켓 시위를 펼친바 있다.

 

또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공공의대 필요성이 재확인되면서 이해찬·황교안 대표에게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이용호 의원은 개인 성명 발표는 물론 민주당을 제외한 전북 국회의원 10여명과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등 2월 국회내 법안 통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용호 의원은 "공공의대법이 이제껏 통과되지 못한데는 자유한국당 책임이 가장 크다"며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공공의대법 발목을 잡지 말고 대승적 차원에서 2월 국회 통과에 나서야 한다. 이 일이야말로 국회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다시 얻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립공공의대법은 2018년 9월 이용호 의원이 대표발의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다.

 

의료 인력의 수도권 집중에 따른 농어촌 지역의 의료 취약성 증대, 공중보건의사의 감소 등을 해소하기 위해 국립공공의대 설립을 통해 전문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법안은 지난 11월 말부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발이 묶였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