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0.0℃
  • 구름조금대전 11.7℃
  • 맑음대구 15.4℃
  • 흐림울산 12.1℃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2.4℃
  • 맑음강화 7.9℃
  • 구름조금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

남원 김주열 열사…"민경욱 같은 자, 다시는 국회의원 되는 일 없도록"

사업회측…'4.19폄훼, 김 열사 죽음도 모욕' 공개사과 요구
1일 남원 김주열열사 기념사업회, 민경욱 페이스북글 강력 비난

 

전북 남원시민은 "김주열 열사에게 망언을 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삼일절 101주년에 뜻을 담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지난 1일 남원 김주열열사 기념사업회는 "있을 수 없는 망언"이라며 성명을 통해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민경욱 의원은 2월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일성 공산주의자 음모론'으로 4.19 혁명을 비하했다. 이어 '4.19가 무슨 혁명이냐고' 민주역사를 전면 부정하기도 했다.

 

결국 망언을 한 민 의원은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김주열 열사의 죽음을 폄훼한 죗값을 치르며 지난달 28일 공천 배제(컷오프)됐다.

 

1일 나덕주 기념사업회 회장은 "이러한 자들이 다시는 국회의원이 되는일이 없도록 전 국민들게 협조를 구한다"면서 "민경욱 발언은 이땅에 민주주의가 완성되는 그날까지 더는 역사가 왜곡되면서 열사를 사자명예훼손 될 일 없도록 이번 망언을 결코 묵고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원지역 시민들은 공천 배제된 민 의원에 대한 분노는 쉽게 줄어들지 않았다. 시민들은 "미래통합당이 의원이 되기 위해 지역감정을 유발하며 역사와 성인들을 모욕한 것은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어 "독재와 권력을 탐하는 자들은 대한민국에서 영원히 격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김주열 열사는 불과 17세 나이로 1960년 3월15일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항거하다 행방불명됐다. 김 열사는 그후 4월11일 왼쪽 눈에 최루탄이 박힌 처참한 모습으로 마산 앞바다에 떠올랐다.

 

김 열사의 죽음은 제2차 마산시위와 이승만 독재정권을 붕괴시킨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고 역사는 기억하고 있다.

 

망언을 한 민경욱 의원이 게재한 글에는 "국부가 하필이면 외국 여자 꿰찮냐며 이승만을 짧게 보고 4.19 그날을 민주화 혁명이라 김일성에 장단 맞춘 설익은 지식이여, 너를 단죄하느니"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중3학생 혁명열사 김주열이 말이다. 최루탄이 박힌 눈. 달포 뒤 바다에서 건져낸 시신이 물고기도 눈이 멀어 말짱하게 건사된 게.."라고 적었다.

 

결국 망언 논란의 당사자 민경욱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진보세력 등을 향해 망언을 일삼다가 '유승민계'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 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다.

 

하지만 민 의원은 자신의 망언에 대한 진정 어린 사과나 반성도 하지 않고 또다시 페이스북에 컷오프된 후 "팔순의 어머니는 우셨고, 아내는 의연했고, 딸과 아들은 저를 안아줬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2일 페이스북에는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It ain't over till it's over)는 전 미국 프로야구 선수·감독 요기 베라의 명언을 인용한 글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글 밑에 "무소속 출마하세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동안 공관위는 혐오나 품위를 어기는 말을 한 의원들은 공천에서 배제한다는 입장을 강조해왔다.

민 의원의 배제는 '막말 논란'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기자정보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프로필 사진